[먹튀클릭 스포츠뉴스] 이소미, KLPGA 투어 첫 우승 기회 잡았다…2타 차 단독 선두

홈 > 스포츠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먹튀클릭 스포츠뉴스] 이소미, KLPGA 투어 첫 우승 기회 잡았다…2타 차 단독 선두

먹튀클릭 0 27 0

c0bb2a62310b2df464a9143501993fa0_1593251757_8573.jpg
 

이소미(21)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에서 첫 우승 기회를 잡았다.


이소미는 27일 경기도 포천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5언더파 201타를 기록한 이소미는 공동 2위 이소영(23), 김지영(24), 안나린(24)을 2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대회 첫날과 둘째 날 10타를 줄였던 이소미는 셋째 날에도 안정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그는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였고 이틀 연속 선두를 질주하며 KLPGA 투어 첫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1번홀과 2번홀 버디로 초반부터 타수를 줄여나간 이소미의 버디 행진은 멈출 줄 몰랐다. 그는 7번홀부터 9번홀까지 3연속 버디를 낚아챘고 전반에만 5타를 줄였다. 12번홀에서 첫 보기가 나왔지만 이소미는 흔들리지 않았다. 파 행진을 이어가며 기회를 엿본 이소미는 18번홀에서 또 하나의 버디를 잡아냈고 이날 경기를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지난해 정규투어에 데뷔한 이소미는 올 시즌 준우승 2번을 차지하는 등 꾸준히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상금랭킹 10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대회 3라운드에서 2타 차 단독 선두가 된 이소미는 최종 4라운드에서 KLPGA 투어 생애 첫 우승에 도전한다.


공동 2위에는 13언더파 203타를 적어낸 이소영과 김지영, 안나린이 자리했고 박민지(23)와 김효주(25)가 12언더파 204타 공동 5위 그룹을 형성했다. 올 시즌 정규투어에 데뷔한 신인 송가은(20)은 11언더파 205타 7위에 포진했고 오지현(23)과 이다연(23) 등이 10언더파 206타 공동 8위로 뒤를 이었다.


0 Comments

Responsive image
구글 크롬 다운로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