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클릭 스포츠뉴스] ‘리베로 변신’ 이지석, 연습복이 다 닳고 헤진 이유

홈 > 스포츠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먹튀클릭 스포츠뉴스] ‘리베로 변신’ 이지석, 연습복이 다 닳고 헤진 이유

먹튀클릭 0 25 0

2020~2021시즌 준비하며 리베로 전향


c0bb2a62310b2df464a9143501993fa0_1593251658_2344.jpg
 
고희진 감독 부임 후 젊은 팀으로 거듭난 삼성화재에서 유독 훈련복이 닳아버린 선수가 눈에 띈다. 바로 리베로 이지석이다.

프로 3년차가 된 이지석은 현재 삼성화재에 유일한 리베로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백계중이 계약하지 않았고, 베테랑 이승현도 팀을 떠나며 리베로 포지션을 소화할 선수는 이지석이 유일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지석도 전문 리베로는 아니었다. 이지석은 2018~2019시즌 V-리그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5순위로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당시 레프트와 리베로를 두루 소화하던 한양대 3학년 이지석을 ‘공격’이 아닌 ‘수비’에 가중치를 두고 선발했다”고 했다. 결국 이지석은 자신의 세 번째 시즌을 주전 리베로로 시작하게 됐다.

c0bb2a62310b2df464a9143501993fa0_1593251674_3447.jpg

최근 경기도 용인의 삼성트레이닝센터(STC)에서 만난 이지석은 이강주 코치와 함께 따로 훈련하고 있었다. 재미있는 것은 삼성화재의 고희진 감독과 김철홍 전력분석관, 현 주장 박상하, 전 주장 고준용까지 이지석의 훈련을 돕는 모습이었다. 그야말로 ‘리베로 이지석 만들기’에 나선 것.

이지석은 이강주 코치가 때리는 공을 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받는 훈련을 소화했다. 이 코치는 “리베로로 전향하고 처음에는 힘들 수밖에 없다”며 “그래서 더 적극적으로 하라고 주문한다. 활기차게 하다가 실수하는 건 인정한다. 하지만 소극적으로 하다가 피하면 결국 경기에서 타겟이 된다. 그러다 보면 심리적으로 더 흔들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문 리베로로 훈련을 시작한 지 두 달이 채 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의 평가도 긍정적이다.

“숀(이지석)이 발전하는 모습을 볼 때면 가슴이 뛰는 순간도 있다”는 고 감독은 “아직은 어색해하는 부분도 있지만 지금은 혼자니까 마음껏 해보라고 했다. 시즌이 시작하기 전까지는 시간이 있으니 지금은 성장을 지켜봐 줘야 할 때다. 지금까지는 성장세가 괜찮다”고 평가했다.

c0bb2a62310b2df464a9143501993fa0_1593251692_5966.jpg

훈련이 끝난 뒤 만난 이지석은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훈련복이 닳아버릴 정도로 코트에 쓰러지긴 반복한 결과다.

“레프트하며 받는 것과 리베로하며 받는 건 다르다. 심리적인 압박이 가장 크다”는 이지석은 “레프트는 실수해도 내가 때려서 만회할 수 있지만 리베로는 잘 받아야 본전이다. 실수하면 위축될 수밖에 없다. 그래도 이겨내겠다”고 굳은 각오를 선보였다.

현재 이지석은 리베로로서 자신을 평가해달라는 말에 고민 없이 “지금은 점수를 매길 수준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을 믿고 지지하는 코칭스태프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레프트를 할 때보다 더 강한 공을, 더 예쁘게 받아야 하는 것이 아직은 익숙하지 않다. 처음에는 리베로도 아닌 것 같았다”는 이지석은 “시즌이 개막하기 전까지는 50점을 줄 수 있을 정도는 끌어올려야 한다. 그래야 팀에서도 내게 더 믿음을 주실 것이다. 감독님, 코치님 믿고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0 Comments

Responsive image
구글 크롬 다운로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