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클릭 스포츠뉴스] 박인비-이정은6, 호주 여자오픈 첫날 공동 2위

홈 > 스포츠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먹튀클릭 스포츠뉴스] 박인비-이정은6, 호주 여자오픈 첫날 공동 2위

먹튀클릭 0 13 0

202002131730115606365_20200213205211_01_20200214061102328.jpg?type=w647



박인비(32)와 이정은6(24)가 호주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ISPS한다 호주여자오픈(총상금 130만 달러) 첫날 선두에 한 타차 공동 2위로 마쳤다. 박인비는 13일 남호주 애들레이드 시튼의 로열애들레이드골프클럽(파73 7733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글 하나에 버디 6개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7타를 쳤다. 1번 홀 핀까지 113야드가 남은 지점에서 갭웨지로 친 것이 한두 번 튀고 들어가 샷 이글이 됐다. 이후 3, 5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7번 홀에서 보기를 적어냈으나 이내 8번 홀 버디로 만회했다. 후반 들어서도 12, 15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파5 17번 홀에서도 버디를 추가했으나 마지막 홀에서 티샷을 잘못 쳐 보기를 적어내 아쉬웠다. 세계 골프랭킹 17위인 박인비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랭킹을 올리기 위해 시즌 초반부터 매 대회 출전하고 있다. 시즌 첫 대회인 다이아몬드리조트 대회에서 공동 2위로 마친 것을 제외하면 지난주까지 두 대회 모두 컷 탈락하면서 좀처럼 순위를 올리지는 못하고 있다.

2947555628_qKHfbTno_581f36a73219b2e8522834c68c7e40ee66a12920.jpg



경기를 마친 박인비는 “첫 홀에서 샷 이글로 시작했는데, 이보다 더 좋은 출발은 없을 것 같다”면서 말했다. “오늘 정말 플레이가 잘 됐다. 평소에 비해 퍼팅이 좀 더 나아졌는데 이 점이 만족스럽다. 또 마지막 홀에서 티샷 실수가 하나 나왔는데 그 샷이 오늘 전체적인 볼 스트라이킹에서 유일한 흠이었다. 전반적으로 오늘 플레이에 만족한다.” 첫날은 오후에 경기했지만 2라운드는 오전에 라운드하는 만큼 차이가 있다. “코스가 많이 건조해져서 페어웨이 런도 많이 생기고 그린도 조금 단단하게 플레이됐다. 오전에는 아무래도 다른 컨디션이 될 테니, 그 부분을 조금 신경쓰면서 경기할 수 있으면 좋겠다. 오늘처럼 이렇게 페어웨이와 그린이 단단한 상태에서 플레이를 한다면 나에겐 더 좋을 것 같다.” 오전조로 경기한 이정은6는 버디 8개, 보기 2개로 6언더파 67타를 쳤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이정은6는 첫 홀부터 버디를 잡았다. 13, 16번 홀에서 버디-보기를 교환한 뒤 17, 18번 홀 연속 버디를 잡아냈다. 후반 들어 2, 3번 홀에서 다시 연속 버디를 잡으며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5, 7번 홀에서 버디-보기를 교환하고 경기를 마쳤다. 지난해 LPGA투어 신인상을 받은 이정은6의 올해 목표도 도쿄올림픽 출전에 있다. 세계 랭킹 9위로 한국 선수 가운데 4위여서 안심할 수 없는 입장이다.

2947555628_GYvjqaWQ_b3a4049b2ffabdafe40780d83fe6bad5dabc11a7.jpg



조디 에버트 섀도프(잉글랜드)는 2번 홀 버디를 시작으로 마지막 홀까지 노보기에 버디만 7개를 잡고 66타를 쳐서 공동 선두다. 에이미 올슨(미국)이 5언더파 68타를 쳐서 마리나 알렉스, 질리안 홀리스(이상 미국)와 공동 4위를 차지했다. 조아연(20)은 4언더파 69타를 쳐서 최나연(32), 디펜딩 챔피언 넬리 코다(미국), 한나 그린(호주) 등과 공동 7위로 마쳤다. 강혜지(29)는 3언더파 70타를 쳐서 호주교포 이민지,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등과 공동 19위 에 자리했다. 지난주 연장전까지 올랐던 유소연(30)은 2언더파 71타를 쳐서 역시 연장전 승부를 벌였던 최혜진(21) 및 이미향(27) 등과 공동 35위, 임희정(20)은 1언더파 72타로 공동 53위, 지난주 우승한 박희영(32)은 이븐파 73타를 적어내 공동 69위로 마쳤다. 1974년 시작된 이 대회는 올해로 29회를 맞이하는 내셔널 타이틀 대회로 호주골프협회, 호주여자프로골프협회(ALPG)와 함께 지난 2012년부터 LPGA투어가 공동 주관하고 있다. 원래 이 대회는 호주의 남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개최되는데 올해 두 번째로 3년 연속 그레이터 아들레이드 지역을 순회하고 있다. 개최 코스인 로열아들레이드는 올해 세 번째로 개최하는데 지난 1994년 처음 열렸을 때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3년 전인 2017년에는 장하나(28)가 우승한 바 있다. 출전한 144명의 선수 중에 이 대회 역대 챔피언은 2014년에 5승의 최다승을 한 카리 웹(호주)을 비롯해 2승의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 신지애(2013), 리디아 고(2015) 등이다.

0 Comments

Responsive image
구글 크롬 다운로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