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클릭 연예뉴스] 'VIP' 이상윤, 표예진과 내연 관계 인정…장나라 충격→본격 흑화 예고 [종합]

홈 > 커뮤니티 > 연예뉴스
연예뉴스

[먹튀클릭 연예뉴스] 'VIP' 이상윤, 표예진과 내연 관계 인정…장나라 충격→본격 흑화 예고 [종합]

먹튀클릭 0 152 0

2947557519_72PRdSMt_354c3ea1c35401104113c5f8d44bdc48cd4188fa.jpg


'VIP' 배우 장나라가 이상윤에 대한 복수를 결심했다.

2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극본 차해원 연출 이정림) 9회에서는 박성준(이상윤)과 온유리(표예진)의 관계가 밝혀졌다.

드라마는 2019년 4월로 거슬러 올라갔다. 당시 온유리(표예진)의 집을 찾아간 박성준은 "부사장의 지시로 왔다"며 한 봉투를 건넸다. 그는 "필요할 때 연락하라"라는 말과 함께 명함을 건네곤 온유리의 집을 빠져나갔다.

온유리는 명함을 보며 생각에 빠졌고, 박성준은 고장 난 온유리 집의 문을 고쳐주는 호의를 보였다. 이후 마트 식품 코너에서 우연히 박성준을 본 온유리는 동료로부터 나정선(장나라)과 박성준이 백화점의 스타 부부라는 소식도 전해 들었다.

2947557519_149HltJE_86955bc71c31be3d6c97d390fd7820a4e6552372.jpg


다시 현재. 기다리겠다는 나정선을 두고 온유리의 집으로 온 박성준은 그를 안아준 뒤 "괜찮아진 것 같으니 갈게"라는 말과 함께 떠났다. 온유리는 눈물을 흘렸고 박성준은 홀로 괴로워했다. 나정선은 못 가겠다는 박성준에 "끝까지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송미나(곽선영)를 찾아온 건 남편 이병훈(이재원)이었다. 송미나는 임신 사실을 말하지 못했다.

결국 나정선이 기다리는 집으로 찾아온 박성준은 "처음엔 그렇게 될 줄 몰랐다"고 말문을 열며 온유리와의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일로 만난 사람이었다. 어쩌다 그 사람 사정을 알게 됐는데 '쉽지 않은 삶이었겠구나' 하는 마음이었다. 그 이상은 아니었는데 어쩌다 일이 그렇게 되어버렸는지 모르겠다"라고 고백했다. 박성준은 온유리를 부사장이 있는 방으로까지 데려다주기도 했다.

단순한 측은지심이냐는 나정선의 말에 박성준은 "처음엔 그랬다"라고 답했다. 이에 나정선은 여자의 정체를 물었지만 박성준은 대답을 회피하며 "그런 미친 짓을 하고도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하고 싶었다"며 나정선과 함께 꿈꿨던 미래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만하자"며 이혼을 제안했다. 나정선은 분노하며 눈물을 쏟았고 "끝낼지 말지는 내가 결정한다"라고 거절했다.

2947557519_fQAen2MY_d7f42b2e4dbff0a1e8404c027774702b76eb2df0.jpg


여자의 정체가 온유리임을 모르는 나정선은 송미나를 계속해서 의심했다. 부사장 하재웅(박성근)은 박성준에게 온유리를 신경 써달라고 부탁했다. 나정선은 온유리와 점심 약속을 나가게 됐다. 온유리가 박성준에게 기대는 엘레베이터 CCTV 장면을 본 마상우(신재하)는 자신이 가려했으나 실패했다. 전날 파티장서 온유리가 하재웅의 부인으로부터 수모를 겪은 걸 본 나정선은 "오해 살 일은 만들지 말아라"며 행동을 주의하라고 지적했다.

이 때, 온유리의 모친이 위독하다는 연락이 왔고 나정선은 함께 병원으로 향해 진심으로 위로했다. 그러나 앞서 박성준에게서 발견했던 진단 서류가 온유리 모친이 입원한 병원임을 알게 됐고, 환자명도 온유리의 모친 이름인 '온혜선'과 일치한다는 걸 기억해냈다. 설상가상 파티장의 일이 매체를 통해 보도돼 온유리가 부사장의 내연녀라는 이야기가 확산됐다.

몰래 영상을 찍은 인물은 배도일(장혁진)로부터 지시를 받은 송미나였다. 그러나 송미나는 자신이 생각했던 의도와 달리 잘못된 방향으로 영상이 퍼지자 괴로워했고, 결국 쓰러졌다. 나정선은 "그 날 왜 나왔냐"라고 물었고 송미나는 "누가 장난을 쳤는지 확인하러 나왔다"라고 해명했다.

2947557519_hIfRg0uM_ff56cfa2ed62378852071965c0f70280ffa0db3d.jpg


하재웅은 전격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온유리가 자신의 딸이라고 밝히며 "대학생 때 알던 여성이 있었다. 최근에서야 딸이 있는 걸 알게 됐다"라고 해명했다. 하재웅의 부인은 온유리에 전화를 걸어 "세상에 없는 사람처럼 숨어 있어라"라고 협박했고, 팀원들도 모두 알게 됐다. 박성준은 온유리에게 걱정이 담긴 문자를 보냈다.

다음날 온유리는 확 바뀐 스타일링을 하고 사무실에 출근했다. 나정선은 심란해했으나 태연하게 시어머니 한숙영(정애리)과 식사를 했고, 친구 이야기인 것처럼 자신들의 관계를 털어놨다. 한숙영은 "혹시라도 성준이가 그렇다면 내가 가만히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박성준을 의심했다.

2947557519_50QYvWZg_7f50d8c33dc5b7aeb776989e0de4a874a5bb6971.jpg


박성준은 기자들의 눈을 피해 온유리를 다른 오피스텔로 빼돌렸다. 이후 그는 마케팅팀 이사로 승진했다. 박성준의 여자가 온유리임을 의심하고 있던 나정선은 차량 블랙박스를 통해 두 사람이 포옹하는 것까지 확인, 충격에 빠졌다. 날카로운 눈빛으로 사무실에 출근하던 나정선은 일부러 환하게 웃으며 박성준에 축하를 건넸다.

0 Comments

Responsive image
구글 크롬 다운로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